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품질제일 선언한 LIG넥스원, 방사청에 1,810억 레이더 공급

대포병탐지레이더Ⅱ 양산 계약
유럽·중동도 관심…수출길 활짝

  • 김우보 기자
  • 2018-09-03 09:37:48
  • 기업
품질제일 선언한 LIG넥스원, 방사청에 1,810억 레이더 공급
LIG넥스원의 대포병탐지레이더-Ⅱ

LIG넥스원이 방위사업청과 1,810억원 규모의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LIG넥스원은 3일 방위사업청과 대포병탐지레이더-Ⅱ 양산사업 관련 상품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 금액은 1,810억원으로 최근 매출액의 10.3% 규모다. 2022년까지 양산이 진행될 예정이다.

대포병탐지레이더-II는 날아오는 포탄을 탐지, 역추적해 적 화포의 위치를 아군에 전파하는 대화력전 핵심장비다. 우리 군이 외국에서 들여온 ‘아서-K’보다 탐지범위와 작전지속능력이 30∼40% 향상됐고 국산화율이 95%에 달한다. 회사 측 관계자는 “신속하고 원활한 군수지원이 가능하며 유지보수 비용 절감과 수입대체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유럽과 중동 등 해외시장에서도 관심을 보여 향후 대규모 수출을 기대하고 있다.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는 “대포병탐지레이더-II는 높은 성능과 가격경쟁력으로 해외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는 우수한 무기체계”라며 “성공적인 양산 및 전력화를 위해 일정·품질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김우보기자 ub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