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차 "새 짝꿍과 中 상용차 시장 질주"

中 국유기업과 합작 파트너십
쓰촨현대 中서부 대개발 동행

  • 구경우 기자
  • 2018-09-03 17:14:49
  • 기업
현대차 '새 짝꿍과 中 상용차 시장 질주'
이인철( 왼쪽)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부사장), 왕청 쓰촨성에너지투자기업 총경리가 3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 사옥에서 전략적 합작을 체결한 후 협의서를 들어보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중국에서 새로운 상용차 합자사와 손잡고 재도약에 나선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이후 주춤했던 중국 상용차 사업을 재정비하는 동시에 시장 확대를 위한 전략적 제휴다.

현대차(005380)는 3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사옥에서 중국 쓰촨성 국유기업 쓰촨성에너지투자그릅(촨능투)과 전략합작협의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설영흥 현대차그룹 중국사업담당 고문과 한성권 현대차 상용사업담당 사장 등 현대차 관계자들과 인리 쓰촨성 성장, 우쉬 쯔양시 시장, 왕청 촨능투 총경리 등이 참석했다.

버스와 트럭 등 중국의 상용차 시장의 규모는 연간 400만대로 세계 최대 규모다. 하지만 중국 상용차 시장에서 쓰촨현대는 볼보와 만 등 기존 글로벌 상용차 업체와 중국 현지 저가상용차의 공세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협약을 통해 중국 상용차 생산·판매법인 쓰촨현대의 현지 입지와 경쟁력을 한층 더 높일 계획이다. 이에 따라 촨능투는 기존 쓰촨현대의 합작사인 남준기차의 지분 50%를 인수하고 현대차와 함께 증자에 참여한다. 또 상용차 연구개발과 생산, 판매는 물론 서비스와 물류, 신에너지차 등 전 부분에 걸쳐 쓰촨현대와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촨능투는 쓰촨성의 에너지 인프라 건설과 에너지 프로젝트 사업 등에 진출해있다. 쓰촨현대와 협력하면 향후 대규모 건설 사업 등에 활용될 상용차를 공급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쓰촨현대의 경쟁력을 강화해 중국 상용차 시장의 선두권 업체로 발돋움하고 중국 정부가 추진하는 서부 대개발 사업 등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쓰촨현대는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내년 트럭 전기차를 투입하고 2022년까지 신차와 후속차 등 5개 차종을 개발해 모델을 확장할 계획이다. 또 현지에서 생산한 중국 전략형 모델 창호(엑시언트 급)와 셩투(마이티 급) 을 동남아시아와 아프리카·중동 지역에도 수출하기로 했다. 인리 쓰촨성 성장은 “쓰촨성과 현대차가 좀 더 긴밀한 협력관계를 추진하는 데 쓰촨현대 합작프로젝트가 좋은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