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드루킹과 댓글 조작 공모 의혹’ 김경수 도지사 재판 21일 시작

  • 백주연 기자
  • 2018-09-03 16:47:18
  • 사회일반
‘드루킹’ 김동원씨 등과 공모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 도지사에 대한 재판이 오는 21일 시작된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는 21일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법 417호 대법정에서 김 지사 재판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공판준비기일은 정식 심리에 앞서 공소 사실에 대한 피고인 측 입장 확인은 물론 쟁점 정리, 심리계획을 세우는 절차다. 피고인이 직접 재판에 출석할 의무가 없는 터라 김 지사는 재판에 참여하지 않아도 된다. 앞서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김씨 등과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로 김 도지사를 불구속 기소한 바 있다. 또 김 도지사가 댓글 작업의 대가로 드루킹 측에 일본 총영사직을 제공하려 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도 적용했다.

김 도지사 측은 “김 도지사가 킹크랩 시연을 본 사실이 없고 드루킹과 범죄를 공모한 일도, 범행에 가담한 일도 없다”며 재판에서 무고함을 밝힌다는 입장이다. 현재 김 도지사 측 변호인으로 선임계를 낸 변호인은 총 16명이다. 이에 대해 특검팀은 허 특검과 특별검사보 1~2명, 파견검사 2명 등을 포함해 10여명이 공소유지를 담당한다.
/백주연기자 nice8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