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대북특사단, 폼페이오 방북· 비핵화 마중물 돼주길"

임종석,남측 주체적 역할 강조

  • 이태규 기자
  • 2018-09-03 17:27:45
  • 청와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대북특사단의 방북을 앞두고 “내일을 바꾸는 것은 결국 우리 자신”이라고 밝혔다. 남북이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관계 등 한반도 정세의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임 실장은 3일 페이스북을 통해 “특사단이 다시 평양에 간다”며 “우리 스스로 새로운 조건과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는 간절함을 안고 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가을 평양 방문 일정을 확정하고 오기를 기대한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조기 방북과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진전을 위한 마중물 역할도 충실히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임 실장은 한미관계의 중요성을 말하면서도 우리의 주체적인 역할도 강조했다. 그는 “냉엄한 외교 현실의 세계에서 미국의 전략적 인내와 동의 없이 시대사적 전환을 이룬다는 것은 사실상 가능하지 않다. 그래서 문재인 정부는 전례 없이 강력하고 긴밀하게 미국과 소통하고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 실장은 “하지만 지난 1년여 결국 내일을 바꾸는 건 우리 자신의 간절한 목표와 준비된 능력임을 새삼 깨우치는 시간이기도 했다”며 “우리가 스스로 할 수 있는 만큼 내일은 다르게 시작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도 이날 수석보좌관회의를 통해 “지금은 한반도 평화 정착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북한에 특사를 파견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의 평화는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가는 것이므로 정부는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를 면밀하게 살피고 세심하게 관리하고 있다”며 “정부의 노력과 의지에 국회가 힘을 실어줬으면 한다. 초당적으로 판문점 선언을 뒷받침해준다면 평화를 진척시키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