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허리케인급 강풍 주의" 열대성 폭풍 '고든', 美 남동부 상륙…시속 100km 위력은?

  • 권준영 기자
  • 2018-09-04 09:00:38
  • 사회일반
'허리케인급 강풍 주의' 열대성 폭풍 '고든', 美 남동부 상륙…시속 100km 위력은?
/사진=연합뉴스

대서양에서 발생한 열대성 폭풍 ‘고든’이 미국 노동절인 3일(현지시간) 남동부 플로리다 반도에 상륙했다고 국립허리케인센터가 이날 전했다.

올해 대서양에서 발생한 7번째 열대성 폭풍 또는 허리케인인 ‘고든’은 이날 플로리다 키스 제도와 남부에 상륙했다. 중심부에는 시속 80㎞의 강풍이 불고 있다.

애큐웨더 예보관 알렉스 사스노스키는 일간 USA투데이에 “열대성 폭풍은 해수면의 뜨거운 온도에 의해 에너지를 얻으면 허리케인급 강풍을 동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지 예보관들은 ‘고든’이 지나는 지역에 시속 100㎞ 넘는 강풍이 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열대성 폭풍은 바람의 세기가 시속 74마일(119㎞)이 넘으면 카테고리 1등급의 허리케인으로 분류할 수 있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뉴올리언스, 배턴 루지, 호우마, 걸프 포트, 코빙턴 등 멕시코만 지역 주요 도시에 열대성 폭풍 경보를 발령했다.

한편, 대서양 해상에는 또 다른 열대성 폭풍 ‘플로렌스’가 발생해 미 남동부를 향하고 있으며, 12일 이내에 미 동부 해안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국립기상청은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