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한국당, 영세업자 최저임금 제외 서명운동 추진

“경제 생태계 건전하게 되살려야”

  • 송주희 기자
  • 2018-09-04 11:27:18
  • 국회·정당·정책
자유한국당은 4일 영세사업자의 최저임금 적용 제외를 촉구하는 범국민 서명운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배현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거리로 나와 절규하는 영세 사업자들의 힘겨운 싸움을 총력을 다해 돕겠다”며 “생존권을 보장해달라는 지극히 상식적이고 당연한 외침을 외면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그동안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에 반대하며 제도 개선 및 폐기를 촉구해 왔다. 특히 소상공인연합회가 최근 광화문에서 진행한 최저임금 규탄 집회에 당 지도부가 총출동하며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비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배 대변인은 “이번 영세사업자 최저임금 적용제외를 위한 범국민서명운동을 시작으로 우리 사회를 떠받치는 바닥의 경제 생태계를 건전하고 탄탄하게 되살리겠다”고 강조했다.
/송주희기자 ss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