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제천 여고생 투신 이유, 사고 전 "개학 날 가만두지 않겠다"는 친구 협박 때문?

  • 권준영 기자
  • 2018-09-04 09:13:14
  • 사회일반
제천 여고생 투신 이유, 사고 전 '개학 날 가만두지 않겠다'는 친구 협박 때문?
/사진=연합뉴스

충청북도 제천에서 여고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 경찰이 수사에 나선 가운데 동기생 친구로부터 협박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3일 제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50분께 제천시 한 건물 바닥에 제천지역 여고생 A(16)양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학교 선배 B(18)양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양은 사고 즉시 원주나 충주 종합병원으로 이송하려 했으나 당시 응급실 여유가 없어 청주 충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머리 등을 크게 다친 A양은 끝내 숨졌다.

현장에서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B양은 경찰 조사에서 “함께 있던 A양이 건물 옥상에서 자꾸 뛰어내리려 해 말렸으나 이를 뿌리치고 투신했다”며 “평소 학교 생활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들 역시 A양이 방학 기간 친구와 다툼을 벌인 뒤부터 부쩍 학교 가기 싫다고 말하는 등 고민이 깊었다고 말했다.

특히 A양은 다툰 친구로부터 “개학 날 가만두지 않겠다”라는 협박까지 당하자 “죽고싶다”라는 얘기를 종종 해왔다고 한다.

경찰은 선배의 진술을 토대로 A양이 투신한 정확한 이유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