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기획·연재

자비스앤빌런즈, 중소사업자 회계 돕는 ‘인공지능 경리’ 자비스 오픈

  • 김병주 기자
  • 2018-09-04 16:09:11
  • 기획·연재


[서울경제 포춘코리아 김병주 기자] 자비스앤빌런즈는 중소사업자의 회계와 급여관리를 자동화하는 ‘인공지능 경리’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4일 밝혔다.

인공지능 경리는 월 3만3,000원의 이용료로 별도의 수고 없이 회사의 ▲잔고 현황 ▲각종 비용 내역 ▲급여 계산을 빠르고 정확하게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번 서비스는 회계를 모르는 사람도 어렵지 않게 사용할 수 있다. 전담 인원을 채용하기 어려운 중소사업자들이 경리 업무에 최소한의 시간과 노력만 들이도록 하는 방향에 초점을 맞춰 개발됐다.

매일 자동 업데이트되는 잔고 현황을 웹과 이메일을 통해 받아볼 수 있으며, 인공지능 기술로 비용별 회계 계정을 자동 분류해 사람이 따로 정리하는 수고를 없앤다. 또 국내 주요 PG사를 통해 발생한 매출과 홈택스의 전자세금계산서 수신 내용을 자동으로 집계하여 매출 상황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향후 미수금, 미지급금의 현황도 자동으로 정리해 주는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자비스앤빌런즈, 중소사업자 회계 돕는 ‘인공지능 경리’ 자비스 오픈
[사진=자비스앤빌런즈]

한편 직원 급여는 세전금액만 입력하면 각종 공제내용을 자동으로 계산해 주며, 국내 유일의 4대 보험 고지내역 자동 입력을 통해 보다 정확한 급여액을 확인할 수 있다. 클릭 한 번으로 급여명세서를 일괄 발송해 주는 기능까지 제공한다. 또 인공지능 경리 서비스를 더 잘 활용할 수 있는 부가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밖에 실시간 결산서 작성 서비스의 경우, 자비스앤빌런즈가 지난 3년간 처리해 온 50만 건의 회계처리 데이터와 8만 건의 거래처 데이터를 활용한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통해 수시간 내에 자동으로 결산작업을 처리해 준다.

김범섭 자비스앤빌런즈 대표는 “회계 지식을 따로 공부하거나, 세무사에게 별도 비용을 지불하며 결산을 맡기는 등의 고충을 해결할 수 있다”며 “중소사업자의 회계와 급여 업무를 자동화한 인공지능 경리를 통해 사업의 성공에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bjh1127@hmgp.co.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