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펀드·신상품

맨해튼 빌딩 두곳에 1,200억...대신證 선진국 대체투자 강화

부동산펀드 상품 곧 출시

  • 김보리 기자
  • 2018-09-04 17:15:10
  • 펀드·신상품
맨해튼 빌딩 두곳에 1,200억...대신證 선진국 대체투자 강화

대신증권이 뉴욕 맨해튼 빌딩에 투자한다. 대신증권의 맨해튼 투자는 이번이 처음으로 선진국 대체투자를 강화하겠다는 복안이다. 또 이 빌딩의 투자를 통해 고객들에게 부동산펀드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대신증권은 4일 이사회를 열고 뉴욕 맨해튼 도심부에 있는 빌딩에 총 1,227억원의 지분투자를 결정했다. 맨해튼은 뉴욕에서도 오피스 중심가로 선진국 대체 투자의 상징으로 통한다. 자금이 미국 금리 인상 이슈와 맞물려 미국 쏠림 현상이 심화하는 가운데 대신증권도 선진국 대체투자를 통해 부동산펀드 상품을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지난 6월 미국법인 설립 이후 첫 투자이기도 하다.

대신증권이 지분을 매입하는 빌딩은 두 곳이다. 맨해튼 378 웨스트엔드애비뉴(이하 378WEA)와 400매디슨애비뉴(이하 400MA)에 위치하고 있다. 378WEA 빌딩에는 한화로 569억원을, 400MA에는 658억원을 투자한다. 378WEA의 빌딩은 매입 후 증축 과정을 거쳐 주거용으로 분양할 예정이며 400MA의 빌딩은 오피스 용도로 임대할 예정이다.

뉴욕의 빌딩에 투자하는 목적은 리테일 고객을 대상으로 우량 해외 대체투자 상품을 공급하고 달러 자산 확보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서다. 이번에 투자한 빌딩들은 센트럴파크·고급주택·대형금융기관과 인접해 있고 교통편이 우수해 실수요가 많은 곳이다. 안정적인 수익창출과 함께 향후 매각 차익까지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미국 부동산시장은 최근 글로벌 경기의 둔화조짐에도 상대적으로 호황을 보이고 있다. 대신증권은 1월 리서치센터에 해외부동산팀을 신설하고 6월에는 미국 현지법인을 설립하는 등 해외부동산 투자를 준비해왔다. 강윤기 대신증권 전략지원실장은 “이번 인수는 대내적으로는 우수한 달러 자산의 확보, 대외적으로 안정적이고 다양한 해외 대체투자상품을 공급하기 위한 것”이라며 “유럽연합(EU)·일본 등 선진국의 우량 투자자산을 발굴해 해외 대체투자와 동시에 개인 및 기관투자가에게 양질의 상품을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리기자 bori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