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손석희, 이왕표 별세 애도 "그때 헤드록 해보시라고 할 걸 그랬다"

  • 정진수 기자
  • 2018-09-05 04:06:29
  • TV·방송
손석희, 이왕표 별세 애도 '그때 헤드록 해보시라고 할 걸 그랬다'
/사진=JTBC

손석희 앵커가 이왕표 전 프로레슬러를 추모했다.

4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한국 프로레슬링의 역사를 되짚으며 故 이왕표를 애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역도산이 일제강점기 이후에 우리의 민족적 자긍심을 회복시켜주었다면, 프로레슬링 1세대인 김일, 장영철, 천규덕은 좁은 사각의 링 안에서 몸을 던지고 또 던져 식민지와 전쟁을 겪어낸 한국인들의 상실감을 채워주곤 했다”라며 레슬링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프로레슬링의 끝자락에 서 있던 이왕표가 오늘 세상과 작별했다. 과거 ‘저도 헤드록 해줄 수 있다’고 말했었는데 ‘오늘은 좀 참아달라’며 다음을 기약했었다”라면서 “조금은 민망하더라도 그때 그냥 해보시라고 할 걸 그랬다”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서울 현대 아산병원에서 마련됐으며, 발인은 8일이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