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태풍 제비, 간사이공항 폐쇄…9명 사망·340명 부상 '일본 강타'

  • 정진수 기자
  • 2018-09-05 05:45:36
  • 사회일반
태풍 제비, 간사이공항 폐쇄…9명 사망·340명 부상 '일본 강타'
/사진=연합뉴스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에 상륙하면서 최소 6명이 사망하고 163명이 넘는 부상자가 나오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4일 일본 현지 방송에 따르면 태풍 제비로 오사카부(大阪府) 사카이(堺)시에서 지붕에서 작업하던 70대 남성이 넘어져 숨지는 등 9명이 숨지고 34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

또 이날 오사카(大阪) 간사이(關西)공항도 오후 3시께부터 물에 잠겨 폐쇄, 700편 이상의 항공기 결항 사태를 빚었다.

이에 앞서 공항과 육지를 연결하는 다리에 태풍에 유조선이 떠밀려와 충돌하는 사고까지 발생했다. 사고로 인해 배의 오른쪽 끝이 손상됐고, 다리도 일부 파손됐다. 해당 다리가 공항과 육지를 연결하는 유일한 통로이기에 공항에 있던 3천여 명이 고립돼 큰 혼란을 겪었다.

도쿠시마(德島)현 아난(阿南)시와 도쿠시마시의 국도에서는 트럭이 옆으로 넘어지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으며, 오사카부 이즈미오쓰(泉大津)시에는 가옥이 무너지고 건물 옥상이 날아가는 등 수십 건의 피해 사례가 접수되기도 했다.

더불어 오사카와 효고 등 간사이 지역의 160만 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해 불편을 겪기도 했다.

강한 세력을 유지한 태풍이 일본에 상륙한 것은 지난 1993년 제13호 태풍 이후 25년 만에 처음이다. NHK는 이번 태풍의 영향으로 일부 지역에서는 1961년 태풍 이후 가장 높은 파도 높이가 관측됐다고 보도했다.

한편 태풍 제비는 북상을 계속해 5일 아침 열대성 저기압으로 기세를 낮춰 일본 북부의 동해 연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