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전석호 “영화 ‘봄이 가도’ 통해 세월호에 대해 말하고 싶은 것 있었다”

  • 정다훈 기자
  • 2018-09-05 09:23:22
  • 영화


어제(4일) 오후 MBC라디오 ‘FM영화음악 한예리입니다’에는 배우 전석호가 출연해 새 영화를 소개하며 입담을 뽐냈다.

전석호는 13일 개봉하는 새 영화 <봄이 가도>에서 멜로 연기에 도전했다.

전석호 “영화 ‘봄이 가도’ 통해 세월호에 대해 말하고 싶은 것 있었다”

이날 전석호는 방송을 시작하며 “사실 어린 시절부터 라디오를 많이 듣고 자란 라디오 세대다. 내가 84년생이기 때문”이라고 나이를 밝혔다.

이에 한예리가 “저랑 동갑이시다. 저도 라디오 키드로 자랐다”고 맞장구치자 전석호는 “당연히 한참 동생일거라 생각했다”며 놀라 말문을 잇지 못했다.

두 사람은 방송을 통해 “84년생 영화배우들이 생각보다 많지 않은데 반갑다”며 그 자리에서 동갑내기 연기자 모임을 결성하기도 했다.

세월호를 모티브로 삼은 영화 ‘봄이 가도’에 출연하게 된 계기가 무엇이었냐는 질문에는 “사실 감히 그 감정을 담을 용기가 나질 않아 제안을 받고는 6개월을 망설였다.

하지만 어떤 식으로든 내가 할 수 있는 위로를 건네고 싶고, 기억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어 출연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MBC FM4U(수도권 91.9MHz) ‘FM영화음악 한예리입니다’는 평일 저녁 8시부터 9시까지 방송된다. PC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