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대북특사단 평양으로 출발…문 대통령 친서 전달

  • 정진수 기자
  • 2018-09-05 09:50:38
  • 통일·외교·안보
대북특사단 평양으로 출발…문 대통령 친서 전달
/사진=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대북특사로 하는 대북 특사단이 평양으로 출발했다.

5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5명으로 구성된 특사단은 이날 오전 7시 40분께 공군 2호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떠났다.

정 실장이 이끄는 대북특사단은 서해 직항로를 통해 약 1시간 비행 끝에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하며, 이날 오후 귀환할 예정이다.

특사단은 이번 방북에서 9월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한 남북정상회담 일정 및 의제와 판문점 선언 이행을 통한 남북관계 진전 방안에 대해 논의 한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이 무산된 만큼,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휴대한 특사단 방북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교착 국면을 타개할 수 있을지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특사단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나 남북관계 개선 의지와 비핵화 및 종전선언을 통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당위성을 담은 것으로 관측되는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