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오피스·상가·토지

"과천·안산 등 경기도 신규택지 8곳 물색 중…4만호 육박"

국회 신창현 의원 자료 공개
추가 지정 후보지 포함, 경기도 신규 공공택지 '총 20곳'

  • 홍나라 기자
  • 2018-09-05 16:54:04
  • 오피스·상가·토지

신규택지, 경기도, 과천, 신창현, 주택

'과천·안산 등 경기도 신규택지 8곳 물색 중…4만호 육박'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사진=이미지투데이

정부가 수도권 내 추가 신규택지 후보지로 경기도에서만 과천과 안산 등지 8곳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신창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의왕·과천)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LH는 현재 경기도에서 8곳을 신규 택지로 지정하기 위한 작업을 추진 중이다. 8곳에 공급되는 주택은 4만호에 육박하고, 특히 서울 강남권과 인접한 과천 후보지는 면적이 미니 신도시급인 115만6,000㎡에 주택 7,100호를 공급한다는 목표가 설정돼 관심이 쏠린다.

신규 택지 후보지 8곳의 상세한 지역명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안산 2곳(162만3,000㎡ ,74만5,000㎡), 과천(115만6,000㎡), 광명(59만3,000㎡), 의정부(51만8,000㎡), 시흥(46만2,000㎡), 의왕(26만5,000㎡), 성남(6만8,000㎡)으로 알려졌다. 안산 74만5,000㎡ 부지는 현재 지방자치단체와 협의 중이고 광명, 의정부, 시흥, 성남, 의왕 부지는 6∼8월 지구지정 제안이 들어간 상황이다. 안산 162만3,000㎡와 과천 부지는 지자체에 지구지정 제안을 할 예정으로, 안산은 사전 협의를 마쳤지만 과천은 사전 협의가 필요한 상태다.

8곳의 총면적은 542만㎡에 달하고 목표로 제시된 건설 호수는 3만9,189호에 이른다. 안산 162만3천㎡ 부지에서 공급되는 주택은 9,000호, 과천 부지에서 나오는 주택 물량은 7,100호로 목표가 설정됐다.

앞서 국토교통부와 LH는 경기도에 12곳의 입지를 발표한 바 있다. 의왕 월암, 군포 대야미, 부천 원종, 부천 괴안, 구리 갈매, 남양주 진접2, 성남 복정, 성남 금토, 김포 고촌2 등 9개 지구 479만1,000㎡에 3만9,901가구를 공급하기 위한 지구 지정은 이미 완료됐다. 주민공람이 완료된 화성 어천, 성남 서현, 시흥 거모 등 3개 지구 250만2,000㎡는 지구지정이 예정돼 있다.

경기도에 추진되는 신규 공공택지는 신규 지정을 추진 중인 8곳까지 합하면 총 20곳으로 1,272만3,000㎡에 9만6,223가구가 공급된다.

신창현 의원은 “과천은 남태령과 양재대로 교통이 포화상태라 ‘선교통 후개발’이 필요하다”며 “업무 및 IT기업, 문화시설 등 강남기능의 일부를 이전하는 자족시설 중심으로 계획을 수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나라인턴기자 kathy948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