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공기업

공공연대노조 "예탁원, 정규직 전환 중 20명 해고" 주장

"해괴한 평가절차에 포기각서 요구" 주장도
예탁원 "전환평가는 협의회서 결정된 사안
본인 의사에 따른 포기자에게만 각서 받아"

  • 홍나라 기자
  • 2018-09-05 15:23:18
  • 공기업

예탁원, 비정규직, 정규직, 해고, 케이에스드림

공공연대노조 '예탁원, 정규직 전환 중 20명 해고' 주장
정부의 ‘비정규직 제로 정책’에 따라 공공기관에서 정규직 전환이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예탁결제원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면서 일부를 해고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공공연대노동조합은 5일 낮 여의도 예탁원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예탁원은 비정규직 직원 104명을 평가해 심사하고, 이 중 20명을 해고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해당 심사 과정에 대해 동료 간에도 평가 점수를 매기는 ’해괴한 절차’였으며 평가점수가 60점 미만인 경우 정규직으로 전환해주지 않았다는 부분도 지적했다. 공공연대는 “정규직 전환 포기각서도 쓰게 했다”며 “예탁원은 비정규직에 대한 해고를 철회하고 전원 고용 승계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예탁원은 “전환 평가 통과 기준인 60점은 정규직 전환 이해 당사자와 공인 노무사 등 전문가가 참여하는 이해관계자협의회에서 결정된 사안이며, 포기 각서도 본인 의사에 따른 정규직 전환 포기자를 제외하고는 받은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정부는 금융권 일자리 확대를 위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권고 중이다. 이에 금융공공기관 중 한 곳인 예탁원은 지난달 초 100% 출자한 자회사 케이에스드림을 설립해 7개 직종의 용역근로자를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있다. 케이에스드림의 대표이사는 참여정부 당시 대통령비서실 사회조정2비서관을 지낸 김남수 전 경제부총리 정책자문위원으로, 자회사 설립 당시 ‘낙하산 인사’ 논란이 일기도 했다.
/홍나라인턴기자 kathy948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