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 만행 막으려 일한다"...美 고위관리도 폭로

"집권 초 탄핵 목소리까지 나와"
NYT 익명 기고에 백악관 발칵
트럼프 "신분 공개해라" 격분

  • 손철 기자
  • 2018-09-06 17:20:46
  • 정치·사회
'트럼프 만행 막으려 일한다'...美 고위관리도 폭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불통과 정부의 난맥상에 대한 폭로가 잇따르면서 백악관을 둘러싼 정치권의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앞서 저명 언론인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이 저서에서 트럼프 정부의 속사정을 폭로한 데 이어 이번에는 트럼프 행정부의 고위관리가 익명으로 뉴욕타임스(NYT)에 ‘나는 트럼프에게 저항하는 레지스탕스(저항군)의 일원’이라는 기고문을 통해 트럼프의 부적합한 대통령직 수행을 생생하게 고발하고 나서면서 백악관은 쑥대밭이 됐다.

트럼프 정부 고위관리라고 밝힌 글쓴이는 5일(현지시간)자 칼럼에서 자신을 “트럼프 대통령의 의제와 최악의 성향을 막기 위해 부지런히 일하는 정부 고위당국자들 중 한 명”이라고 소개한 뒤 트럼프 대통령이 “충동적이고 적대적이며 사소하고 비효율적”이며 “그의 충동적 성향 때문에 마지막까지도 어떤 결정이 내려질지 예상하기 어렵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백악관과 내각의 상당수 인사는 대통령의 말과 행동을 매일같이 불신하면서 “본인의 업무를 그의 변덕에서 보호하려 애쓴다”고 전했다.

기고자는 특히 “다수가 목격한 이런 불안정성 때문에 집권 초 대통령을 물러나게 하는 복잡한 절차에 대한 ‘수정헌법 25조’를 언급하는 목소리가 있었다”고 고백했다. 다만 헌정상 위기를 원치 않아 “임기까지는 정부를 올바로 움직이는 데 각자 할 수 있는 일을 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익명의 이 관리는 자신은 진보성향이 아니라고 밝힌 뒤 “트럼프 정부의 성공을 바란다”면서 “규제 완화나 대대적인 감세, 국방 강화 등 긍정적 정책들이 있었는데 악재들이 너무 많이 터져 제대로 주목받지 못했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충동적 성향이 대체로 반(反)무역·반민주 방향이지만 근본적인 문제는 대통령의 도덕성 부재”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트럼프의 대외정책에 대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같은 독재자에게 호감을 보이면서 동맹관계에는 별 관심이 없다”며 “행정부 안에는 국가를 (대통령보다) 우선에 두기로 선택한 사람들의 조용한 저항이 있다”고 강조했다.

익명의 칼럼이 엄청난 파장을 일으키자 트럼프 대통령은 노발대발했다. 그는 칼럼을 실은 NYT를 ‘망해가는 신문’이라고 비난하며 기고자를 향해서는 ‘반역’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익명의 관리가 실존하는지 의문을 표하면서도 “국가 안보를 위해 신분을 공개하라”고 압박하기도 했다.

NYT는 이례적으로 익명 칼럼을 게재한 데 대해 “글쓴이의 요청이 있었고 실제 그가 위태로워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짐 다오 NYT 오피니언면 에디터는 CNN 인터뷰에서 “그의 신분은 우리 신문에서도 소수만 알고 있다. 신분 보호를 위해 특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더 이상의 언급을 삼갔다. /뉴욕=손철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