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분양·청약

강남권 재초환 후폭풍...3년후 공급절벽 오나

규제 피한 재건축 단지 속도전에
2021년까지 2만가구 쏟아지지만
나머지 단지들은 사업 추진 난항

  • 이혜진 기자
  • 2018-09-06 17:28:07
  • 분양·청약
향후 3년 간 서울 강남권에서만 총 2만 가구의 아파트(임대 포함)가 일반에 공급될 전망이다. 올해 초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본격 시행을 앞두고 재건축 단지들이 속도전을 벌이면서 일정을 대폭 앞당겼기 때문이다.

6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강남 4구에서 재초환를 피한 재건축 아파트는 31개 단지 총 3만 2,757가구로 조사됐다. 구별로 △강남구 7개 단지 1만 5가구 △서초구 14개 단지 1만 2,113가구 △송파구 3개 단지 2,857가구 △강동구 7개 단지 7,782가구 등이다.

이들 단지는 총 5만 2,408가구(임대 포함)로 신축되며 조합원분을 제외한 1만 9,651가구가 일반에 공급되는 물량이다. 이 가운데 일부는 서울시에 기부채납하는 임대분이 포함돼 있다.

평균적인 사업속도를 고려하면 3년 내 일반분양이 순차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이는 기존에 비해 대폭 늘어난 수준이다. 강남 4구의 지난 3년간 일반분양 아파트는 연평균 약 3,300가구였다.

관건은 3년 이후다. 업계에서는 올해 초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시행, 안전진단 강화 등으로 재건축 사업이 대거 지연되면서 3년 후에는 강남권에서 아파트 공급절벽이 올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 강남권 신규 분양의 90% 이상이 재건축 물량이다. 재초환 시행 등으로 주민 협의가 어려워지고 자연히 분양도 늦어질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재건축 규제로 인해 여러 단지가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권일 리서치팀장은 “재초환 시행 전에는 주민들이 재초환을 피할 목적으로 사업추진이 수월했지만 재초환 시행 이후에는 환수 금액 추정치에 따라 주민협의가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면서 “재초환 피한 단지들의 분양이 마무리 될 3년 이후 강남 집값 상승을 압박하는 요인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혜진기자 has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