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엘리엇, 현대차 구조 개편 압박 재개

  • 박민주 기자
  • 2018-09-06 22:25:05
  • 기업

현대차, 엘리엇, 현대차 지배구조

미국 행동주의 헤지펀드 엘리엇이 현대자동차그룹에 대한 구조 개편 압박을 재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현대차(005380)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작업을 무산시킨 엘리엇이 세 달 만에 다시 추가 공세에 나서면서 어떤 대응이 나올지 주목된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엘리엇은 지난달 14일 현대차에 서한을 보내 주주 이익을 늘릴 수 있는 주요 조직의 합병을 요구했다.

서한에 나온 한 가지 방안은 현대모비스(012330)가 애프터서비스 사업을 현대차에 넘기고 현대글로비스와 합병하는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이후 엘리엇은 서한에 담긴 제안을 논의하기 위해 현대차를 초청했지만 현대차 측에서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은 이 같은 내용에 대한 언급은 피한 채 블룸버그에 “현재 전략적 우선순위는 회사 전체 경영의 개선에 달려 있다”며 “다만 적절한 시기에 주주 가치를 높이는 방법에 대한 생각을 주주들과 공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4월 엘리엇은 현대차·기아차(000270)·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 계열사 3곳의 지분을 약 10억달러 이상 확보하고 있다며 현대차에 강력한 구조조정을 요구한 바 있다. 이후 엘리엇의 반대로 현대차의 지주사 전환 계획이 무산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서한에 따르면 엘리엇은 지난달 13일 기준으로 현대차의 지분을 약 3% 소유하고 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