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특징주

현대차, 관세우려 해소+지배구조 개편 기대감에 강세

현대차(005380)가 자유무역협정(FTA) 타결로 관세 우려 해소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주가도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여기에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이 지배구조 개편 압박을 강화 하면서 상승 강도가 높아지는 추세다.

7일 오전 10시 58분 현대차는 전일 대비 1.49% 오른 13만6,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나흘 연속 오름세다. 최근 증권가에서는 미국·멕시코 FTA 최종 합의 이후 현대차에 대한 관세 우려가 해소될 것이란 기대감이 커졌다. 김준성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이 날 보고서를 통해 “2013년부터 시작된 신차 사이클 실패와 판매·실적의 지속적 부진, 지배구조 개편 실패에 따른 실망으로 자동차 산업에 전반적으로 대규모 실적 훼손 우려가 컸지만 최근 FTA 타결로 수입차 25% 관세부과 대상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까지 관세 관련 트럼프의 언급은 중국, 유럽, 일본에 국한됐고 한국에 대해서는 부정적 언급이 없어던 만큼 관세 부과 우려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런 이유로 현재 시장에서는 현대차 뿐 아니라 현대모비스(012330)기아차(000270)도 각각 3.24%, 2.97% 상승 중이다.

여기에 현대차 그룹이 새로 준비 중인 지배구조개편안도 외국인 매수 요인이다. 엘리엇 펀드는 지난 달 14일 현대차그룹에 서한을 보내 주주가치 증대를 위한 지배구조 개편 방안을 제안했다. 김 연구원은 “이번 제안을 비롯 지난 7월 지배구조 개편을 위한 내부 태스크포스(TF) 조직이 구성됐음을 고려했을 때, 2차 지배구조 개편 시작과 이 과정에서의 주주친화정책 발현 가시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지혜기자 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