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통일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내주 후반 개소 협의중”

14일 개소식 유력…개소식에서 '구성·운영 합의서' 서명·교환

  • 이다원 기자
  • 2018-09-07 11:27:30
  • 통일·외교·안보

통일부, 공동연락사무소, 남북, 판문점선언

통일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내주 후반 개소 협의중”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남북이 개성공단에 설치하기로 한 공동연락사무소를 다음 주 중에 개소하는 방향으로 협의하고 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 일자 등과 관련해서는 지금 남북 간에 협의 중”이라며 “아마 내주 후반으로 해서 협의가 진행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남북이 공동 개최할 개소식 날짜는 14일이 유력하다. 전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수석특사로 5일 평양을 다녀와 남북이 공동연락사무소를 오는 18~20일 열리는 정상회담 이전에 개소하기로 했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백 대변인은 공동연락사무소의 구성과 기능, 관리, 활동, 편의보장 등의 내용이 담긴 ‘구성·운영 합의서’는 협의가 완료됐고 서명 절차만 남아있다고 말했다. 서명 주체는 남북 고위급회담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다. 합의서 서명·교환은 개소식에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4·27 남북정상회담의 핵심 합의사항인 연락사무소가 문을 열게 되면 당국자가 상주하며 24시간 상시적인 대면 협의를 할 수 있게 돼 남북 간 소통에 새로운 전기가 열리게 된다.

한편 백 대변인은 북한의 정권수립 70주년(9·9절) 동향과 관련, “당일에 중앙보고대회라든지 열병식, 그다음에 군중시위, 각종 문화행사 이런 것들이 치러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연초부터 북한이 성대하게 치르는 것을 예고한 상황이라서 저희도 관련 동향을 주시해 보겠다”고 전했다.

/이다원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