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버트 레이놀즈, 6일 심장마비로 별세…향년 82세

  • 권준영 기자
  • 2018-09-07 16:58:12
  • 인물·화제
버트 레이놀즈, 6일 심장마비로 별세…향년 82세
/사진=연합뉴스

미국 영화 ‘서바이벌 게임’과 ‘부기 나이츠’, ‘스모키 밴디트’ 등으로 유명한 미국 영화배우 버트 레이놀즈가 6일 82세로 타계했다.

외신에 따르면 레이놀즈의 조카 낸시 리 헤스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레이놀즈가 건강에 문제가 있기는 했지만 그의 죽음은 예상하지 못한 채 갑작스럽게 찾아왔다”고 밝혔다. 또 “삼촌 레이놀즈는 터프한 사람이었지만 친절하고 너그러웠다”면서 “삼촌의 인생 내내 그를 지지하고 즐겁게 해준 모든 팬들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미시건 출신의 버트 레이놀즈는 한 시대를 풍미했던 스타였다. 1970~80년대 초반 ‘서바이벌 게임’, ‘스모키 밴디트’, ‘베스트 리틀 호하우스 인 텍사스’ 등에 출연했다.

당시 마초 이미지로 눈도장을 찍었고, ‘캐넌볼 런’ 등에서 콧수염을 기른 마초 캐릭터로 대표 섹스심벌로 군림했으며 버트 레이놀즈가 ‘스타워즈’ 시리즈 한 솔로 역을 제안 받았으나 거절한 사연도 알려졌다.

1936년 미시간주 랜싱에서 태어난 그는 플로리다 주에서 성장했으며 1950년대에는 플로리다주립대 미식축구팀의 러닝백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교통사고로 무릎을 다쳐 프로풋볼(NFL) 진출을 포기한 후 경호원, 접시닦이 등을 전전하다 1957년부터 연기를 배워 1960년대부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전성기 다수의 여배우와 염문설에 휘말렸고, 1963년과 1988년 주디 카르네, 로니 앤더슨과 결혼했으나 각각 2년, 5년 뒤 이혼했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