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포토

"또 왔다"…조재현 아들 조수훈, 아이스크림 가게 사업 확장 자축

  • 권준영 기자
  • 2018-09-07 14:31:24
  • 포토
'또 왔다'…조재현 아들 조수훈, 아이스크림 가게 사업 확장 자축
/사진=조수훈 인스타그램

미투 의혹에 휩싸인 배우 조재현의 아들 조수훈 전 쇼트트랙 선수가 자신이 운영 중인 아이스크림 업체 사업 확장 홍보글을 올리며 자축했다.

'또 왔다'…조재현 아들 조수훈, 아이스크림 가게 사업 확장 자축
/사진=조수훈 인스타그램

조수훈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 개의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조수훈은 최근 인천국제공항에 자신이 운영중인 아이스크림 업체를 입주시켰다.

영상과 함께 조수훈은 “또 왔다. 인천국제공항점 단체 미팅”, “인천국제공항 1호점”이라는 글을 덧붙였다.

앞서 조수훈은 지난 4일에도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이 운영 중인 아이스크림 가게 확장 사업과 관련한 홍보 영상을 올려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공개된 영상에는 “XXX(아이스크림 업체명) 인천국제공항 1호점 2차 시안”이라는 글이 적혔다.

조수훈의 가게 홍보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12일에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이스크림 가게의 64번째 매장 오픈 기념 홍보글을 올려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그는 “오픈 첫날부터 많은 분들이 찾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대량주문 및 포장도 가능) 프리미엄 원두로 내린 아메리카노를 2400원에 판매하고 다양한 디저트를 판매 중입니다. 항상 신선한 아이스크림을 고객분들께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그는 여러 장의 매장 내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것 말고도 조수훈은 SNS를 통해 ‘자리가 없어요. 나이스~’, ‘촬영 시작~’ 등의 멘트와 함께 여러 개의 영상을 올려 네티즌들의 비난을 자초한 바 있다.

한편, 조수훈은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로 활동한 바 있다. 최근 부상으로 인해 사업가로 변신한 그는 ‘국내 첫 질소 아이스크림’ 업체를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에 총 22개의 매장을 운영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운영 중인 아이스크림 본사는 조재현 소유의 수현재컴퍼니 건물에 위치하고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