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전월세전환율 6.3%..보합세 유지

  • 이완기 기자
  • 2018-09-07 17:24:39
  • 아파트·주택
지난 7월 전국 주택 전월세 전환율이 전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세 전환율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되는 비율이다. 이 수치가 높으면 전세에 비해 월세 부담이 높다는 의미다.

한국감정원이 7월 신고 기준 실거래정보를 활용해 전월세 전환율을 산정한 결과 전국 주택종합 전월세 전환율은 전월과 같은 6.3%를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주택 유형별로 보면 아파트와 단독주택 모두 7.8%를 기록하면서 두 달째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연립·다세대는 6월 6.2%에서 7월 6.1%로 0.1%포인트 떨어졌다. 감정원 관계자는 “입주물량 증가, 지역 경기 침체 등에 따라 전월세 가격이 동반 하락세를 보이지만 가격 하락, 거래 특성 등에 따라 등락의 차이가 있다”면서도 “전체적으로는 보합세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아파트의 경우 전남이 7.5%로 가장 높았고 4.1%의 서울이 가장 낮았다. 전북(6.0%→6.4%), 전남(7.3%→7.5%) 등은 전월보다 상승했고 경북(6.0%→5.8%), 충북(6.1%→6.0%) 등은 떨어졌다.

서울 아파트의 경우 강북권과 강남권은 각각 4.2%, 4.0%를 기록해 전월과 같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 중 송파구가 3.6%로 가장 낮은 수준이었고 종로가 4.6%로 가장 높았다. 중구(4.1%→4.2%), 강동(4.1%→4.2%) 등은 전월 대비 상승했고 종로(4.8%→4.6%), 동작(3.9%→3.8%) 등은 하락했다. 아파트 가운데 전용 60㎡ 이하의 소형이 5.2%를 기록했고 중소형(전용 60~85㎡) 4.4%, 중대형(전용 85㎡ 초과) 4.3% 등으로 나타나 소형의 전월세 전환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