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4명중 1명, 뉴스댓글 읽고 생각 바꿔”

바른ICT연구소 “의견 없던 응답자 중 64%는 댓글 따라가”

  • 이서영 기자
  • 2018-09-07 13:37:05
  • 사회일반

뉴스 댓글, 댓글 조작, 여론 조작

“4명중 1명, 뉴스댓글 읽고 생각 바꿔”
네이버 댓글./연합뉴스

성인 4명 중 1명은 뉴스 댓글을 읽고 의견을 바꾼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는 7일 연세대 새천년관에서 개최한 ICT 콘퍼런스에서 ‘인터넷 댓글 조작 효과’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소는 지난달 한국리서치를 통해 20∼50대 약 900명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네이버에 올라온 ▲ 건강보험료 개편 ▲ ‘먹방’ 규제 ▲ 버스정류장 쓰레기통 설치 논란 ▲ 주52시간 근무제에 관한 기사 댓글을 일부 조작해 이용자에게 노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 뉴스와 댓글을 접한 이용자 4명 중 1명꼴로 뉴스를 보기 전과 후의 생각이 달라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체로 댓글 내 다수 의견과 베스트댓글(베댓)의 내용과 일치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바꿨고, 베댓보다는 다수 의견에 더 영향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의견을 바꾼 이들은 평소 뉴스를 보는 빈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나 뉴스에 적게 노출될수록 댓글의 영향을 더 많이 받는 것으로 추정됐다. 또 뉴스 주제에 대해 ‘의견이 없다’는 응답자 중 64%는 뉴스와 댓글을 읽고 난 후 베스트댓글이나 댓글 중 다수 의견과 일치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형성하는 경향성이 발견됐다.

전체 여론 추정에 가장 강력한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뉴스 이용자의 사전 태도로 조사됐지만, 시간이 갈수록 그 영향력은 줄었다. 뉴스와 댓글을 읽은 직후 여론 추정시 찬성 댓글을 먼저 접한 이용자들은 전체 찬성 여론을 더 높게 추정했지만 20여분 후 찬성과 반대 집단 간 여론 추정치의 차이는 감소했다.

반면 이슈에 대한 개인의 찬반 의견은 시간이 갈수록 강화됐다. 연구소는 “댓글 조작은 이용자 개인의 의견만 강화해 지지자 응집 효과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조사 대상자들은 공감 클릭 수의 차이는 크게 인식하지 않았다. 연령별로 보면 20∼40대가 50대 이상보다 댓글을 더 적극적으로 읽는 경향이 있었지만, 댓글을 적극적으로 작성하는 비율은 50대 이상이 20∼40대보다 높았다.

정치적 성향이 강한(‘매우 진보적’ 혹은 ‘매우 보수적’) 뉴스 이용자들은 정치성향이 약한 이용자보다 여론을 더 극단적으로 추정하는 경향이 있었다. 또한, 댓글에 노출된 사람들은 댓글 없는 뉴스를 본 사람보다 찬성 여론을 더 낮게 추정했다. 연구소는 “댓글의 내용을 떠나 댓글이 존재한다는 사실만으로 이용자가 뉴스 주제를 ‘논쟁과 논란의 대상’으로 지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서영인턴기자 shy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