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 반이민 정책 덕분에…" 中, '두뇌 유출' 걱정 덜어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반이민 정책·외국인 혐오증’…미국 남길 원치 않아
고급 인력에 파격적 대우…이젠 중국 내 연구 선호

  • 이다원 기자
  • 2018-09-07 14:37:36
  • 정치·사회

중국, 두뇌, 두뇌 유출

'트럼프 반이민 정책 덕분에…' 中, '두뇌 유출' 걱정 덜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미국의 반이민 정책과 중국 내 연구인력 처우 개선 등으로 중국이 더 이상 ‘두뇌 유출’ 문제를 겪지 않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미국, 유럽 등 외국에서 공부 중인 중국인 유학생 60만여 명 가운데 절반 이상이 미국에 있다. 얼마 전까지 석사 이상 학위를 취득하는 유학생의 대부분이 미국 등에 남길 원했고 중국 내에서 석·박사 학위를 딴 연구자들도 높은 연봉과 더 나은 삶의 질을 원해 외국으로 빠져 나갔다.

하지만 이제 해외 유학생의 83%가 중국으로 돌아오고 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이민 정책이 이런 변화를 부채질했다. 지난해 1월 반이민 정책을 표방하는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한 후 과학, 기술, 엔지니어링, 수학 등의 전문 분야를 전공한 외국인 유학생이 취업할 때 필요한 H-1B 비자 발급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올해 7월부터는 로봇, 항공, 첨단 제조업 등의 분야를 연구하는 중국인 유학생의 비자 유효기간을 1년으로 제한하는 조치가 시작됐다. 또 미 연방수사국(FBI)은 올해 초 의회에서 중국인 교수와 과학자, 유학생들의 스파이 행위가 미국 사회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증언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공식 석상에서 이러한 견해를 옹호하기까지 했다.

베이징이공대학의 연구자 류량은 “나와 내 동료들은 미국 내에서 커지는 외국인 혐오증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집권하는 한 우리가 미국에서 취업하거나 연구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중국 내 연구자의 처우가 크게 개선되며 중국인 고급 두뇌의 해외 유출을 막는다는 견해도 있다. 생계를 간신히 유지할 정도의 박봉에 시달리던 중국 내 연구자들의 연봉이 경제발전에 따른 연구개발 투자의 확대로 20만∼40만 위안(약 3,300만∼6,600만원)까지 높아졌다. 이는 미국의 박사 후 과정 연구자들의 평균 연봉인 4만7,000천 달러(약 5,300만원)에 비해서도 낮지 않은 수준이다. 최근 중국 다롄(大連)의 중국과학원 화학물리연구소는 미생물학 분야의 박사 후 과정 연구자를 모집하면서 최고 60만 위안(약 9,800만원)에 달하는 연봉을 제시했다.

중국에서는 한해 1만여 명의 학생들이 박사 후 과정에 들어간다. 이들을 채용할 수 있도록 정부 인가를 받은 연구소, 대학, 기업은 6,000여 곳에 달한다. 이는 박사 후 과정 연구자를 원하는 중국 내 기관의 수는 빠르게 늘어나는데 비해 공급은 그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만큼 고급 인력에 대한 대우가 좋아질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중국은 특정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를 올린 젊은 연구자에게는 고액의 연봉과 함께 대규모 자금 지원, 전담 연구팀과 연구시설 제공 등 파격적인 대우를 제공한다.

다만 SCMP는 베이징, 상하이 등의 집값이 너무 비싸 연구자들에게 큰 부담이 되며, 뛰어난 연구자가 해외에 나가려고 할 경우 정부가 기술 유출을 우려해 이를 막는 경우도 있다고 전했다. /이다원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