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뮤지컬 ‘웃는 남자’ 신영숙, “상위 1% 귀족& 괴물...모든 걸 가져”

  • 정다훈 기자
  • 2018-09-07 15:30:44
  • 문화
배우 신영숙이 ‘웃는 남자’ 공연의 매력과 ‘조시아나’란 캐릭터의 매력 포인트에 대해 말했다.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뮤지컬 ‘웃는 남자’ 프레스콜이 열렸다. 배우 수호(엑소), 박강현, 신영숙, 문종원, 민경아, 이수빈 등이 참석했다. 박효신, 정성화, 정선아 등은 개인 사정상 불참했다.

신영숙은 이번 ’웃는 남자’ 공연에서 ‘신시아나’라는 닉네임으로 불린다. 이에 대해 신영숙은 “맡은 역이 조시아나인데 신영숙의 성인 ‘신’을 앞에 붙여 팬들이 그렇게 불러준다. 같은 역을 맡은 정선아는 정시아나다”라고 말했다.

신영숙은 주인공 그윈플렌에게 참을 수 없는 매력을 느끼는 매혹적인 팜므파탈 조시아나 역을 맡았다. 그는 “기존의 뮤지컬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독특한 캐릭터다. 자신의 생각과 욕망을 솔직하고 당당하게 표현한다. 자극적인 걸 찾는 면도 있어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매력을 지녔다. ”고 설명했다.

조시아나는 사생아로 태어난 결핍을 지닌 인물. 신영숙은 “조시아나는 내 안에 괴물이 있다고 믿는 사람이다. 그윈플렌이 외면의 괴물 같은 모습을 지녔다면, 난 그윈플렌을 보면서 내 안의 괴물같은 내면과 닮았다고 생각해 끌린다. 게다가 감히 내 유혹을 거부하는 그윈플렌에게 더 자극을 얻어 빠져든다”고 캐릭터를 분석했다.

이어 “상위 1% 귀족이지만 현실에 눈을 뜨는 현명함”도 갖추고 있는 조시아나는 “현대 여성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인간적인 면모 때문에 큰 사랑을 받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뮤지컬 ‘웃는 남자’ 신영숙, “상위 1% 귀족& 괴물...모든 걸 가져”
/사진=양문숙 기자

뮤지컬 ‘웃는 남자’ 신영숙, “상위 1% 귀족& 괴물...모든 걸 가져”

그윈플렌 역에는 박효신, 박강현, 수호가 출연한다. 신영숙은 3명의 그윈플렌과 호흡을 맞추면서 경험한 에피소드도 전했다.

2막에서 ‘아무말도 마’라는 신에서 경험한 에피소드다. 신영숙은 “그윈필렌이 무슨 말을 하려고 하면 계속 막고 나 혼자 극단적으로 사랑을 표현하고 유혹한다. 그러면서 옷을 한 겹씩 벗긴다. 연습 때는 안그랬는데 공연을 거듭할수록 옷이 안 벗겨지더라. 무슨 일인가 했더니 옷을 벗길 때마다 트레이닝을 하면서 몸을 만들었는지 점점 몸이 좋아졌다. 상의를 벗길 때마다 점점 놀랐다.

고 경험담을 전했다. 이어 “무대에서 박효신의 옷을 벗기다가 옷이 뜯어지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신영숙은 “한국에서 만들어 세계로 수출하는 자랑스러운 뮤지컬이다. 유능한 사람들, 배우들, 제작진, 아름다운 무대, 조명, 의상 등 유능한 이들이 모여서 완성했다. 세계가 공감하는 따뜻한 메시지까지 있다. 예술의 전당에서 큰 사랑을 받았지만 이번에 블루스퀘어 극장으로 오면서 또 재정비를 했다. 아직 못 본들은 와서 따뜻한 감동을 받았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뮤지컬 ‘웃는 남자’는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수한 인물인 그윈플렌의 여정을 따라 사회 정의와 인간성이 무너진 세태를 비판하고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의 가치에 대해 깊이 있게 조명한다. 오는 10월 28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