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배추·무 가격 내림세…정부 "추석 성수품 모니터링 지속"

8월 말 정점 찍고 하락 중…수급 여건 개선 효과
정부 "가격 하향세 지속 전망…필요하면 추가 대책 시행"

  • 이성문 기자
  • 2018-09-07 16:34:08
  • 경제동향

물가, 채소, 배추, , 추석, 성수품, 민생안정, 기획재정부, 기재부

배추·무 가격 내림세…정부 '추석 성수품 모니터링 지속'
추석을 앞두고 오름세를 보여 우려를 낳던 배추·무 소매 가격이 하락세로 전환했다./연합뉴스

추석을 앞두고 급등세를 이어가던 배추·무의 소매 가격이 9월 들어 하락세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지난해 같은 시기와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날 기준 배추 가격은 1포기당 6,807원으로 지난달 28일 정점을 찍었던 8,311원보다 1,504원(18.1%) 하락했다.

지난달 27일 개당 4,047원이었던 무 가격은 394원(9.7%) 하락한 3,653원을 기록했다.

정부는 추석 민생안정대책에 따른 비축물량 방출 확대, 반값 공급, 기상여건 호전 등으로 수급 여건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배추·무 가격은 지난해 같은 시기 각각 4,681원, 2,062원이었던 것에 비하면 2,126 원(45.4%), 1,591 원(77.2%) 높다.

정부는 기상여건이 크게 악화하지 않는 한 배추·무 가격은 당분간 하향 안정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정부 관계자는 “추석 성수품의 수급·가격 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필요하면 추가 수급안정대책도 검토·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성문인턴기자 smlee9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