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H.O.T. 콘서트 전석 매진…"암표 거래 대처 후 2차 예매"

  • 김현진 기자
  • 2018-09-09 00:04:27
  • 방송·연예
H.O.T. 콘서트 전석 매진…'암표 거래 대처 후 2차 예매'

17년 만에 열리는 1세대 아이돌 H.O.T.의 콘서트 티켓이 전석 매진된 가운데 공연주최사인 솔트이노베이션과 홍보대행사 PRM아이디어랩은 8일 “암표 거래에 대처한 후 2차 티켓 오픈을 하겠다”고 밝혔다.

H.O.T. 콘서트 티켓은 지난 7일 오후 8시 예매를 개시하자마자 매진됐다. 판매처인 예스24, 옥션티켓에서 티켓 구매 대기자가 10만명 넘게 몰리며 한때 서버가 마비되기도 했다. 이번 공연은 2001년 해체한 H.O.T.가 17년 만에 정식으로 뭉쳐 펼치는 무대로, 10월 13∼14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회당 4만석, 총 8만석 규모로 열린다. H.O.T.는 이곳에서 2001년 2월 27일 마지막 콘서트를 했다.

H.O.T. 콘서트의 가장 비싼 티켓 가격은 14만 원대지만 몇 배가 넘는 암표도 등장했다. 네이버 카페 ‘중고나라’에는 ‘4연석 100만원에 양도’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그간 공연계에서는 티켓의 불법 양도와 암표가 해묵은 문제로 거론됐다. 특히 암표상들이 매크로(MACRO)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해 좋은 좌석을 싹쓸이하고 가격을 올려 되파는 사례가 빈번했다. 오프라인 암표상은 경찰에 현장에서 적발될 경우 경범죄처벌법에 따라 즉결심판을 받고 20만원 이하의 벌금을 낸다. 이와 달리 현행법상 온라인상 거래되는 암표는 처벌할 수 없다.
/김현진기자 sta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