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현대硏 "수입 급감하지 않았으면 2분기 역성장"

"내수부진 장기화 가능성 커져"

  • 정순구 기자
  • 2018-09-09 17:32:37
  • 경제동향
내수 부진으로 수입이 급감하지 않았다면 지난 2·4분기 경제가 역성장할 수도 있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9일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내수 부진 방어를 위한 경제 심리 회복 시급’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하고 “2분기 경제성장률은 전기 대비 0.6%를 기록했으나 대부분 수입 감소에 의한 ‘불안한 성장 구조’였다”고 설명했다.

실제 성장 기여도를 보면 내수는 -0.7%포인트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순수출(수출-수입)은 1.3%포인트였다. 수출의 성장기여도가 줄었으나 수입이 더 크게 감소해 거둔 성적이다. 실제 수출의 성장기여도는 1분기 1.8%포인트에서 2분기 0.2%포인트로 급감했다. 수입은 1.8%포인트에서 -1.1%포인트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보고서는 “만약 수입이 감소하지 않았다면, 2분기 경제성장률은 역성장을 기록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반기 경기는 더 어려울 것이라는 진단도 나왔다. 내수 부진의 영향이 가장 크다. 실물경제의 침체가 고용 불황으로 이어지며 신규 취업자 수가 7월 들어 5,000명으로 급락했다. 수요측 물가상승 압력을 보여주는 근원물가 상승률은 지난달 0.9%로 지난 1999년 이후 처음으로 0% 대로 하락했다. 미중 무역전쟁과 신흥국 금융불안 등 대외 리스크 역시 하반기 경기가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의 근거로 제시됐다.

보고서는 “내수 부진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해 당분간 기준금리 동결 기조, 확장적인 재정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며 “내수 부진이 심각하면 기준금리 인하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세종=정순구기자 soon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