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황각규 부회장 "롯데와 인도네시아는 동반자적 관계"

방한중인 인니 대통령 만나 협력방안 논의

황각규 부회장 '롯데와 인도네시아는 동반자적 관계'
황각규(왼쪽) 롯데지주 부회장이 10일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조코 위도도(오른쪽)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만나 상호협력 및 지원 강화 방안 등에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지주

황각규 롯데지주(004990) 부회장이 1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만나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롯데그룹이 문재인 정부 신남방정책 정책의 거점 지역 중 한 곳인 인도네시아와의 협력 강화로 양국간 교류의 가교 역할을 하는 모습이다.

10일 재계에 따르면 황 부회장은 이날 조코위 대통령과 면담하고 롯데그룹의 인도네시아 진출 현황은 물론 지원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면담에는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를 비롯해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 차원천 롯데컬처웍스 대표,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 등도 함께 했다. 황 부회장은 “롯데그룹은 지속적인 투자와 적극적인 협력 활동 등을 통해 인도네시아와 동반자적 관계를 구축해왔다”며 “인도네시아의 사회기반시설 확충 및 기간사업 투자, 문화사업 확대, 스타트업 육성 지원 등 한층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적극적으로 지원해달라”고 말했다.

실제 롯데는 지난 2008년 롯데마트를 설립하며 인도네시아에 처음으로 진출한 이후 롯데백화점, 롯데케미칼, 롯데GRS 등 11개 계열사가 현지에서 9,000여명의 고용을 창출하며 활발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인도네시아 빈탄주에 위치한 롯데케미칼타이탄 인근 부지에 약 4조원 규모의 화학단지 건설을 추진 중이다. 또 지난해 현지 법인을 설립한 롯데컬처웍스는 현지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롯데자산개발은 인도네시아 주택공사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등 현지 부동산 개발 및 사회기반시설 확충 사업을 추진 중이다. 특히 신동빈 롯데 회장은 ‘한-인니 동반자협의회’의 경제계 의장직을 맡아 양국 경제계 간 투자 및 협력 강화에 앞장서 왔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