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메르스환자 일상접촉자 172명 서울 거주, 감염 가능성 낮지만…

  • 이정인 기자
  • 2018-09-10 11:25:22
  • 사회일반
메르스환자 일상접촉자 172명 서울 거주, 감염 가능성 낮지만…
/사진=연합뉴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환자의 일상접촉자 가운데 서울 거주자가 172명으로 확인됐다.

10일 서울시는 메르스 확진환자와 같은 비행기로 입국한 탑승객 등 일상접촉자 총 439명 중 서울시 거주자는 172명, 이들에 대해 밀접접촉자에 준하는 1대1 감시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상접촉자는 확진환자의 2m 이내에서 접촉한 밀접접촉자보다 상대적으로 감염 가능성이 낮지만 집중 관리가 필요하다. 격리 조치된 밀접접촉자 21명 중 서울 거주자는 10명이다.

서울시는 당분간 메르스 차단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차 감염 발생을 막기 위해 확진환자 접촉자를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메르스 감염을 막기 위해 이번에는 일상접촉자에 대해서도 능동감시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정인기자 lji363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