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굶어봐야 주인 고마운지 알지"…공인중개사에 갑질한 주민들

수도권 일부 지역 주민카페서 집값담합 정황
원하는 가격에 내놓지 않으면 허위매물 신고
전세 등 매물까지 외부 중개업자에 돌리기도

  • 이다원 기자
  • 2018-09-10 13:56:09
  • 아파트·주택

위례, 집값, 수도권 집값, 부동산, 공인중개사, 국토교통부

'굶어봐야 주인 고마운지 알지'…공인중개사에 갑질한 주민들
위례신도시 입주민들의 카톡 내용. /연합뉴스

수도권을 중심으로 집값 상승세가 거센 가운데, 최근 일부 부동산 카페 등에서 집값을 올리기 위해 공인중개사들을 조직적으로 압박한 것이 드러났다. 일부 주민들이 자신들이 원하는 가격으로 매물을 내놓지 않는다는 이유로 해당 지역 부동산 중개업자들을 허위매물로 신고하는가 하면, 매물을 외지 중개업자들에게 내놓는 식이다.

10일 부동산업계는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주민 카페를 중심으로 이러한 집값 담합 움직임이 심각하다는 것을 밝혔다.

위례신도시의 경우 일부 카페에 지역의 공인중개사들이 자신들의 요구에 따르지 않는다는 이유로 매물을 외지 중개사들에게 내놓자는 내용의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일부 부동산 카페에는 협의를 통해 매물 중개를 하겠다고 나선 송파구 문정동과 거여동 등 위례신도시 외부 공인중개사들의 명단과 연락처 등도 올라와 있다. 매매뿐만 아니라 전세도 외지 부동산에 내놓아 일감을 빼앗자는 것이다.

일부 주민은 단체 카톡방에서 “거래는 문정동이나 거여동 근처 부동산에서 충분하다”며 “필요하면 각 단지에 외부 공인중개사를 위한 컴퓨터나 프린터를 배치하면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대화 중 일부 주민들은 한 부동산업자가 결국 집값을 바꾼 사례를 공유하고 부동산업자 간 ‘균열’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위례신도시의 한 공인중개사는 “집주인들이 본인들이 원하는 가격이 아닌 것들은 모두 허위매물로 신고한다”며 “일부 주민은 전화를 걸어와 ‘원하는 가격 아래 물건이 네이버에 없으면 매수인들이 올라간 가격으로 매수하지 않겠냐’며 압박도 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부 주민은 네이버에 원하는 가격에 올려지면 집값이 올라갈 것이라고 말하면서 부동산업자 몇몇과 담합하면 집값이 올라갈 것으로 믿고 행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부 주민들은 카페에서는 오히려 일부 공인중개사들이 실제보다 낮은 가격에 매물을 내놓는 담합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주민들은 허위매물을 근절하기 위해 공인중개사법을 개정해야 한다며 청와대 국민청원도 추진하는 중이다.

'굶어봐야 주인 고마운지 알지'…공인중개사에 갑질한 주민들
위례신도시 입주민들의 카톡 내용. /연합뉴스

위례뿐만 아니라 경기도 곳곳의 아파트 카페에서 집값 가이드라인이 올라오는가 하면 자신들이 원하는 가격 이하로 물건을 올려놓는 부동산업자를 허위매물 등록으로 신고하자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인터넷상 부동산 허위매물을 관리하는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로부터 자료를 입수해 집값 담합 의심 단지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KISO의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에서는 인터넷에 올라온 부동산 매물 중 허위매물에 대한 신고를 접수하고 시정한다.

KISO가 8월 한 달 동안 받은 허위매물 신고 건수는 2만여건으로 전달의 3배에 달한다. 이는 허위매물이 많다기보다는 허위매물이라는 악의적인 신고가 많기 때문이라고 국토부는 판단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허위매물 신고를 하는 방식으로 공인중개사들에 압박을 가한 경우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다원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