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이번 메르스, 정부와 소통 잘 돼…불안감 갖지 않길”

  • 이정인 기자
  • 2018-09-10 14:13:06
  • 사회일반
서울시 “이번 메르스, 정부와 소통 잘 돼…불안감 갖지 않길”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와 서울시의사회가 이번 메르스 사태에 대해 “초기 대응에 실패하면 지난 악몽이 되풀이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는 각오로 시민 안전을 확보하겠다”는 다짐을 담은 대시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10일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이날 발표한 ‘서울시민께 드리는 말씀’에서 “2015년 메르스 당시에도 서울시는 ‘늑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는 마음으로 대응해 선제적으로 극복해냈다. 이번 메르스도 촘촘한 메르스 포위망으로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진 부시장은 “서울시는 감염병, 재난대비 민·관 협력체계인 ‘서울시감염병 협력위원회’를 운영해왔다”며 “서울시의사회, 감염학회, 상급종합병원, 시립병원, 수도권 방위사령부 등 총 30개 기관이 참여해 감염병에 빈틈없이 대응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난대비 의료지원인력 지원체계 구축도 마쳤다”며 “의사, 간호사, 약사 등 총 158명의 전문 의료인력 데이터를 구축하고 교육·훈련을 통해 감염병 대응에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진 부시장은 “이번 메르스는 다행스럽게 과거와 달리 초동단계부터 중앙정부, 질병관리본부가 서울시와 잘 소통하면서 합리적인 조처를 하고 있다”며 “걱정은 되시겠지만 지나친 불안감은 갖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정인기자 lji363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