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손경식 CJ그룹 회장, 조코 위도도 印尼 대통령과 환담

손 회장 “인도네시아 현지 사업 더욱 확대해 나갈 것”

손경식 CJ그룹 회장, 조코 위도도 印尼 대통령과 환담
손경식(왼쪽) CJ그룹 회장이 1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국빈 방문 중인 조코 위도도(오른쪽)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CJ그룹
손경식 CJ(001040)그룹 회장이 1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국빈 방문 중인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만나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이날 조코위 대통령은 손 회장에게 CJ의 문화사업 및 바이오 생물자원 등 제조업 투자 확대를 당부했고 손 회장은 앞으로도 인도네시아와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해나가는 동시에 CJ의 역량을 지속적으로 나누겠다고 밝혔다.

조코위 대통령은 앞서 2016년 5월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CJ E&M센터를 방문하는 등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활발한 사업을 펼치고 있는 CJ그룹에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CJ그룹은 현재까지 인도네시아에 13억 달러(한화 약 1조4,700억원)을 투자했고 사료·축산, 베이커리, 극장, 물류 등 다양한 영역에서 사업을 펼치며 총 1만 4,000여명에 이르는 현지 인력을 고용하고 있다. 특히 54개의 뚜레쥬르 매장과 47개의 CGV 극장, 제일제당의 제분·간식류를 통해 인도네시아 소비자들과 직접 만나는 등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으로서의 CJ그룹의 스타일을 현지에 전파해 주목받고 있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