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이석태 후보자 “동성혼, 당장은 어렵지만 앞으로 받아들여야”

2014년 동성커플 결혼신고 불허 불복소송 참여
"성적지향에 대한 평등권 침해 진지하게 모색해야"

  • 이성문 기자
  • 2018-09-10 13:30:58
  • 정치일반

동성애, 이석태, 동성혼, 성적지향, 소수자, 헌법재판관, 이석태, 헌재, 법사위, 법제사법위원회

이석태 후보자 “동성혼, 당장은 어렵지만 앞으로 받아들여야”
이석태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1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동성애 허용을 진지하게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이석태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10일 동성혼에 대해 “당장은 어렵지만 앞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동성혼을 찬성하는 입장이냐, 반대하는 입장이냐’는 국회 법사위원들의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이 후보자는 이어 “동성애는 이성애와 다른 성적지향이라고 본다. 일종 소수자인 것”이라며 “왼손잡이가 10% 미만인데 어찌 보면 그것과 유사하다”고 비유했다.

그러면서 “국가인권법은 성적지향에 대한 침해는 평등권 침해라고 본다”며 “각국이 동성애를 허용하는 쪽으로 가고 있는 만큼 우리 사회에서 진지하게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2014년 서울 서대문구청이 동성 커플인 김조광수·김승환 씨의 결혼 신고를 불허하자 불복 소송에 참여한 데 대해 “쉽지는 않겠지만 우리 사회가 동성애를 이해하는 과정에 있다고 보고 사회에 (동성애를) 알리는 기능이 있어서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이성문인턴기자 smlee9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