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현장] ‘협상’ 현빈 “전형적이지 않은 악역위해..웃는 표정도 신경 써”

  • 정다훈 기자
  • 2018-09-10 16:49:29
  • 영화
배우 현빈이 모니터를 사이에 두고 벌어지는 숨막히는 ‘협상극’ 민태구 옷을 입고 색다른 악역으로 다시 태어났다.

현빈은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협상’ 기자간담회에서 “감독님과도 악역의 전형성에서 벗어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그 방법을 찾아가는데 시간을 많이 할애했다”고 말했다.

[현장] ‘협상’ 현빈 “전형적이지 않은 악역위해..웃는 표정도 신경 써”
/사진=양문숙 기자

현빈이 분한 ‘민태구’는 경찰청 블랙리스트에 오른 국제 범죄 조직의 무기 밀매업자 이다.

그는 “민태구가 악역이지만 인간적인 면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했다. 여러 감정과 서사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작품을 준비했음을 전했다. 그렇기 때문에 “악역일지라도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고, 이 인물이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 설득하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다른 방식으로 다른 느낌을 전달할 방법을 고민했다”고 덧붙였다.

현빈이 신경 쓴 부분은 대화의 방법. 그는 “대화의 방법을 여러 가지로 해보면 민태구를 입체적으로 표현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대사 처리에 신경을 많이 썼다. 웃는 표정도 많이 신경 썼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레퍼런스를 참고하면 악영향이 있다”며 “현장에서 손예진과 이종석 감독과 많은 대화를 하면서 캐릭터를 만들어갔다”고 설명했다.

‘협상’은 협상가와 인질범이 대립하며 극을 이끌어가는 이야기이다. 작품은 많은 장면이 이원생중계로 촬영됐다. ‘협상가’와 ‘인질범’의 실시간 대결을 그리며 제한된 공간과 시간 속에서 오직 모니터만 사이에 두고 팽팽하게 맞서는 두 사람의 대치 상황을 마주할 수 있다.

현빈은 이날 현장에서 “이원촬영이라는 생소한 방법으로 진행된다는 말을 듣고 기대와 걱정이 반반이었다.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낯설기도 하고 기대됐다. 작은 모니터만 보고 상대배우의 숨소리나 움직임, 대사나 시선처리를 확인했다. 인이어로 상대 배우의 목소리를 들어야 해서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을 하다보니 익숙해지는 부분이 있었다. 영화가 가지고 있는 흐름상 잘 선택된 방법인 것 같았다. 촬영에 익숙해지면서 손예진 씨가 하는 연기나 호흡, 눈빛들을 찾아가는 재미가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협상’은 최고의 협상가 ‘하채윤’(손예진)과 국제 범죄조직의 무기 밀매업자 ‘민태구’(현빈)의 사상 최악의 인질극을 두고 벌이는 두뇌싸움을 담은 작품. 오는 19일 개봉 예정이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