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손경식 CJ 회장, 조코위 印尼 대통령 만나 협력 확대 논의

손 회장 “印尼와 바이오, 식품, 문화사업 등 다양한 분야로 협력 확대”
조코위 대통령, CJ 문화사업 및 제조업 현지 투자에 관심 표명

  • 변수연 기자
  • 2018-09-10 15:00:38
  • 생활
손경식 CJ 회장, 조코위 印尼 대통령 만나 협력 확대 논의
손경식(왼쪽에서 첫번쨰) CJ그룹 회장이 10일 오전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맨 오른쪽)과 만나 협력 확대를 논의하고 있다./사진제공=CJ그룹

손경식 CJ(001040)그룹 회장이 10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국빈 방문 중인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만나 환담을 갖고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손 회장은 조코위 대통령에게 “CJ가 보유한 제조기술과 문화 및 서비스사업 등에서 쌓아온 역량을 함께 나누는 한편 지속적으로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조코위 대통령은 이날 손 회장에게 CJ의 문화사업 및 바이오 생물자원 등 제조업 투자를 확대해달라고 요청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5월에도 상암동에 위치한 CJ ENM센터를 방문하는 등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활발한 사업을 펼치는 CJ그룹에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CJ측에서는 손 회장을 비롯해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 허민회 CJ ENM 대표, 서정 CJ CGV 대표, 손용 CJ 인도네시아 지역본부장 등이, 인도네시아 정부에서는 조코위 대통령, 아이르랑가 하르따르또 산업부 장관, 렛노 마르수디 외무부 장관, 토마스 렘봉 투자조정청장, 우마르 하디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등이 참석했다.

CJ는 현재까지 인도네시아에 13억 달러(한화약 1조4,700억원)를 투자했고 사료·축산, 베이커리, 극장, 물류 등 다양한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하며 1만4,000여명에 이르는 고용을 창출하고 있다.

현재 CJ그룹은 54개의 뚜레쥬르 매장과 47개 CGV 극장(300개 스크린), 제일제당의 제분·간식류 제품을 통해 인도네시아 소비자들을 만나고 있다.
/변수연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