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金 친서에 '先 핵신고 後 종전선언' 제안한 듯

문서 아닌 구두형태 약속으로
美, 검증 워킹그룹 가동 예상
양측 합의땐 연내 선언도 가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 ‘선(先) 핵 신고 약속, 후(後) 종전 선언’이라는 내용이 담겼을 것이라는 관측이 10일 제기됐다.

친서 내용이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핵 신고를 강조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친서를 ‘긍정적인 서한’이라고 환영한 점 등에 비춰볼 때 북한이 미국 측의 요구를 일부 수용했을 것이라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했을 때와는 상당히 달라진 느낌이어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외교가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핵시설 신고·사찰 약속→종전 선언→신고·사찰 이행’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체된 북미 비핵화 협상의 최대 쟁점은 미국이 원하는 북한의 검증 가능한 핵 신고 프로그램 제출과 북한이 원하는 체제 보장 및 종전 선언이 어떤 형태로 합의되느냐다. 앞서 미국이 선 종전 선언을 주장하는 북한에 맞서 선 핵 신고를 주장하면서 양측의 협상은 교착 상태에 빠졌다. 이에 북한이 미국 측의 부담이 큰 문서 형태가 아닌 구두 형태의 종전 선언을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북한의 핵 신고 리스트가 완전히 제출될 때까지 시일이 걸리는 만큼 구두 약속을 통해 종전 선언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이 북한의 제안을 받아들이면 조만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방북해 핵 신고 관련 워킹그룹 등을 구성할 가능성이 높다.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양측이 큰 틀에서 합의를 보면 연내 남북미가 종전 선언을 선포할 수도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지금껏 단 한 차례도 핵시설 신고에 대한 언급이 없었던 만큼 이번 친서외교가 정치적 이벤트로 끝날 수 있다는 우려도 크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