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이대은 신인드래프트 1순위로 kt행, 미국·일본 활약, 직구 150㎞까지

  • 김진선 기자
  • 2018-09-10 14:39:27
  • 스포츠
이대은 신인드래프트 1순위로 kt행, 미국·일본 활약, 직구 150㎞까지
사진=연합뉴스

이대은이 예상대로 kt wiz 유니폼을 입는다.

이대은은 10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 KBO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kt에 지명됐다.

1라운드부터 10라운드까지 진행되는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는 지난해 KBO리그 성적의 역순인 kt-삼성 라이온즈-한화 이글스-넥센 히어로즈-LG 트윈스-SK 와이번스-NC 다이노스-롯데 자이언츠-두산 베어스-KIA 타이거즈 순으로 선수를 지명했다.

해외 진출 후 국내로 복귀한 선수들에게 관심이 쏠린 이번 드래프트에서 이대은은 일찌감치 kt행이 점쳐졌다.

미국과 일본에서 활약했던 이대은은 시속 150㎞를 넘나드는 빠른 공과 포크볼이 주 무기다.

이대은은 신일고 재학 중이던 2007년 미국프로야구 시카고 컵스와 계약해 2008년부터 2014년까지 컵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뛰었다.

2015년부터 2년 동안은 일본 지바롯데 마린스에서 뛰었다.

KBO가 한국리그를 거치지 않고 해외구단과 계약한 선수가 국제대회에서 국가대표로 뛴 경우 상무나 경찰야구단에 입대해 퓨처스(2군)리그에 출장하는 것을 허용하기로 2016년 방침을 정하면서 경찰야구단에서 복무했다.

이대은은 올 시즌 퓨처스리그 18경기에 등판해 5승 6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3.83의 성적을 냈다.

메이저리그와 계약했던 내야수 이학주(28)는 전체 2순위 지명권을 가진 삼성이 선택했다.

한편 이번 드래프트는 고교 졸업 예정 선수 806명, 대학 졸업 예정 선수 256명, 해외 아마추어와 프로 출신으로 포함한 기타 선수 10명 등 총 1천7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6월 연고 지역 신인을 1차 지명한 각 구단은 2차 지명 행사인 이번 드래프트에서 최대 10명의 선수를 선택할 수 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