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두산중공업, 인도네시아 화력발전소 건설 MOU 체결

1조 5,000억원 규모 수주

  • 고병기 기자
  • 2018-09-10 15:41:15
  • 기업
두산중공업, 인도네시아 화력발전소 건설 MOU 체결
윤석원(오른쪽) 두산중공업 EPC BG장이 10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산업협력 포럼’에서 인도네시아 전력청 자회사가 출자한 IRT의 삽토 아지 누그로호(가운데) 최고경영자(CEO)와 자와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034020)은 인도네시아 전력청(PLN) 자회사인 인도네시아 파워와 석유화학기업 바리토 퍼시픽이 공동 출자해 만든 IRT가 발주한 자와(JAWA) 9·10호기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MOU는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의 국빈 방한에 맞춰 10일 개최된 ‘한-인도네시아 산업협력 포럼’에서 체결됐다. 자와 9·10호기 석탄화력발전소는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약 120km 떨어진 자바섬 서부의 칠레곤 지역에 1,000메가와트(MW)급 초조임계압(USC) 화력발전2기 규모로 건설될 예정이다. 총 공사비는 1조 9,000억 원 규모로, 두산중공업의 수주금액은 약 1조 5,000억원이다.

윤석원 두산중공업 EPC BG장은 “이번 MOU를 통해 인도네시아 정부·발주처와 협력관계를 한층 더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자와 화력발전소의 성공적 추진을 통해 인도네시아 전력난 해소에 기여하고, 해외에서 친환경 USC 발전사업 기회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병기기자 staytomorro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