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시정책

11개 부동산신탁회사 상반기 순익 사상최대

  • 박성규 기자
  • 2018-09-10 17:34:54
  • 증시정책
국내 부동산신탁 회사가 사상 최대 순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자산과 자기자본이 늘고 부동산신탁사의 영업용순자본비율(NCR)도 크게 오르는 등 자본건전성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11개 부동산신탁사의 순이익은 지난해 동기 대비 17.6% 증가한 2,853억원을 기록해 반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11개사가 모두 흑자를 냈으며 회사별 평균 순이익은 259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수익은 5,889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21.9% 증가했다. 영업수익 중 신탁보수는 3,782억원(64.2%)이며 토지신탁보수가 3,045억원으로 신탁보수의 80.5%를 차지했다. 영업비용은 31.4% 늘어난 2,129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비용 중 판매비와 관리비가 1,54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28억원 증가했다. 총자산은 신탁계정대여금 증가에 힘입어 4조1,036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1,633억원(4.1%) 증가했고 총부채는 1조6,434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460억원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2조4,602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1,172억원 증가했다. 자본적정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NCR도 평균 874%로 지난해 말(826%)보다 48.0%포인트 높아지는 등 수익성뿐 아니라 재무건전성도 개선됐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