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자동차

사드 이전의 3분의2 수준…中서 여전히 고전하는 현대·기아차

작년보다 20% 증가했지만 사드보복 후폭풍 완전히 걷히지 않아
현대차 "과거 판매량 회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 기울일 것"

  • 홍나라 기자
  • 2018-09-11 08:39:57
  • 자동차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사드, 중국, 동남아시아

사드 이전의 3분의2 수준…中서 여전히 고전하는 현대·기아차
지난해 불어닥친 사드 보복의 영향으로 현대·기아자동차가 중국 시장에서 여전히 고전하고 있다.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연합뉴스

현대·기아자동차가 중국 시장에서 여전히 고전하고 있다. 지난해 불어닥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의 기류가 아직 남아 있는 탓으로 보인다.

11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두 회사는 올해 7월까지 중국 시장에서 작년 1~7월의 누적 판매량 50만964대보다 20.1% 증가한 60만1,444대의 자동차를 판매했다. 회사별로는 현대차가 16.7% 증가한 41만116대, 기아차가 27.8% 늘어난 19만1,328대를 각각 판매했다. 작년과 견주면 20% 가까운 성장세를 보이며 판매가 빠르게 회복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드 사태 이전과 비교하면 올해 실적은 그 3분의 2 수준에 머물렀다. 현대·기아차는 중국에서 2015년 1∼7월에는 89만7,554대를, 2016년 1∼7월에는 91만9,380대를 판매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사드 보복으로 판매가 급감했던 작년에 비하면 올해 실적이 회복되고 있기는 하지만 사드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기에는 한참 모자란 실적”이라고 설명했다. 사드 사태 이전 현대·기아차는 중국에서 한해 180만 대 가까이 팔기도 했다. 2014년 176만6,084대, 2015년 167만8,922대, 2016년 179만2,021대를 판매했다. 하지만 작년에는 114만5,012대에 그쳤다.

자동차업계 안팎에서는 중국의 사드 보복이 작년만큼 노골적이지는 않아도 그 후폭풍이 완전히 걷히지 않았다고 보고 있다. 소비자들 개인 차원에서도 사드 사태로 인한 앙금이 여전히 남아 있을 수 있다. 실제 2012년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싼 영유권 분쟁으로 중국 내 반일감정이 거세게 일며 도요타 등 일본 자동차의 판매 실적도 크게 감소했었고, 이후 회복되기까지 여러 해가 소요됐다. 여기에 갈수록 내수시장에서 중국 자동차업체들의 점유율도 높아져가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중국은 현대·기아차에 미국과 함께 ‘빅2’를 형성하는 중요 시장이다. 현대·기아차는 이에 따라 7월 현대차와 기아차 중국법인의 수장(총경리)을 모두 교체해 분위기를 쇄신하고 재기에 박차를 가했다. 지난달에는 중국 시장에서의 상품 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국상품담당’을 신설했다. 중국 특화상품 전략을 수립하고 제품 경쟁력을 담당할 책임자를 둔 것이다.

현대·기아차는 또 최근 중국 시장의 부진으로 공장 가동률이 떨어지자 중국에서만 생산 및 판매하던 중국 전용모델 중 일부를 동남아시아 신흥 시장에 수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단숨에 중국 시장에서 예전의 판매 실적을 회복하기는 쉽지 않아 보이지만, 과거의 판매량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홍나라인턴기자 kathy948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