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쌍둥이 앞 무장해제 된 ‘심쿵 미소’

  • 김다운 기자
  • 2018-09-11 08:57:55
  • TV·방송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쌍둥이 앞 무장해제 된 ‘심쿵 미소’
/사진=MBC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제작 MBC, 몽작소)가 유쾌한 반전이 더해진 2차 티저 영상으로 새로운 재미를 예고했다.

국정원 전설의 블랙요원으로 돌아온 소지섭(김본 역)과 경력단절 쌍둥이 엄마로 변신한 정인선(고애린 역)의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내 뒤에 테리우스’는 앞서 공개된 1차 티저에서 특별한 이웃사이로 만날 것을 예고하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에 오늘(11일) 공개된 2차 티저 영상은 누군가를 주시하며 몸을 숨긴 소지섭의 모습으로 시작. 첫 장면부터 압도하는 분위기가 블랙요원 김본(소지섭 분)의 비밀 작전 현장인지 궁금케 한다. 의문의 그림자가 다가올수록 더욱 움츠리는 그에게서 대체 어떤 상황인지 호기심에 불을 지피고 있는 상황.

긴장감이 극에 달한 순간, 소지섭을 향해 다가간 그림자의 정체는 바로 앞집 쌍둥이들이었다. 쌍둥이들과 숨바꼭질 중인 소지섭의 손등에 살포시 하트 스티커가 붙자, 일순간 어둡고 침체된 분위기가 대반전을 이뤘다.

좀 전까지 이어진 카리스마는 사라지고 천진난만한 아이들로부터 무장해제(?)당한 소지섭의 미소는 여심을 그대로 저격했다. 여기에 영상 말미 커텐 사이로 등장한 고애린(정인선 분)의 장난기 가득 담긴 모습까지 지금껏 공개되지 않은 색다른 재미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렇듯 ‘내 뒤에 테리우스’는 첩보전의 짜릿한 쾌감과 평범한 일상의 유쾌함으로 올 가을 안방극장에 풍성한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전혀 다른 세계에 살고 있는 두 사람이 어떻게 얽히고설킬지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은 나날이 상승하고 있다.

한편,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릴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는 오는 26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김다운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