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경찰, 누출사고 삼성전자 압수수색…소방자료 확보

국립과학수사원과 함께 자료 분석…아직 입건된 사람 없어

  • 이성문 기자
  • 2018-09-11 11:03:27
  • 사회일반

삼성전자, 경찰, 용인,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

경찰, 누출사고 삼성전자 압수수색…소방자료 확보
경기 용인동부경찰서가 지난 10일 삼성전자 환경안전팀 등 3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연합뉴스

경찰이 이산화탄소 누출사고로 3명의 사상자가 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지난 10일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환경안전팀과 사상자들이 속한 협력업체 등 3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현재 경찰은 압수수색에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의 소방·전기 시설 관련 자료를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원 등과 함께 분석 작업을 하고 있다.

경찰이 확보한 자료에는 소방·전기 시설의 점검 내용 등이 담겨 평소 삼성전자 측의 안전관리에 문제는 없었는지 등이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삼성전자와 협력업체 관계자들을 불러 사고 당시 상황, 안전조치 여부 등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다.

앞서 4일 오후 2시께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 1층 이산화탄소 집합관실 옆 복도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누출돼 협력업체 직원 A(24) 씨가 숨졌고, B(26) 씨 등 2명이 사고발생 일주일이 흐른 11일 현재까지 의식을 찾지 못한 채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산화탄소 집합관실에서 3층 전기실과 연결된 1개 배관에 달린 밸브 부분이 알 수 없는 이유로 파손돼 이산화탄소가 누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정확한 사고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이번 사고로 입건된 사람은 현재까지는 없다”며 “합동 감식을 통해 얻은 정보와 이번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성문인턴기자 smlee9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