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현장] ‘한식대첩’ 현돈 PD “셰프들 출연료 마다하고 한국행, 전정성 통했다”

  • 김다운 기자
  • 2018-09-11 12:04:14
  • TV·방송
[현장] ‘한식대첩’ 현돈 PD “셰프들 출연료 마다하고 한국행, 전정성 통했다”
/사진-지수진 기자

‘한식대첩-고수외전’ 현돈 PD가 외국 유명 셰프들을 캐스팅하게 된 배경에 대해 밝혔다.

11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올리브 새 예능프로그램 ‘한식대첩-고수외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현돈 PD와 김성주, 백종원, 글로벌 탑 셰프 5인이 참석했다.

‘한식대첩-고수외전’에서는 한식을 배우기 위해 직접 한국을 찾은 유명 글로벌 셰프들이 출연한다. ‘탑 셰프 캐나다’ 우승자부터 벨기에 미슐랭 가이드 스타 셰프까지 화려한 이력의 셰프들을 한 데 모은 현돈 PD는 흔쾌히 출연을 결정해 준 셰프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현돈 PD는 “처음에는 캐스팅 하기가 막막했다”며 “음식을 아는 지인들에게 조언을 구했는데 다들 섭외가 어려울 거라고 하더라. 포기할까 생각도 했지만 진정성을 바탕으로 다가가면 이 친구도 음식을 배우로 올 거라는 한 분의 말에 용기를 얻었다. 제작진들이 밤새 셰프들의 SNS, 이메일을 찾아서 편지를 보냈다. 그 중에서 이 다섯 분들은 한식에 대한 열정이 많은 분들이셔서 섭외하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이들은 출연료도 마다하고 한식을 배우겠다는 의지 하나만으로 한국행을 택했다고. 이전에도 한국 음식에 대한 남다른 관심을 보였던 셰프들은 한국 음식의 기초부터 배우며 남다른 열정을 불태울 예정이다.

현돈 PD는 “이 분들을 다 돈을 주고 데려왔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절대 돈으로 접근하지 않았다”며 “진정성으로 다가가서 한식을 가르쳐주겠다는 말을 했을 때 이 친구들이 ‘출연료는 필요 없다’고 했다. 다들 제대로 된 한식을 배우고 싶다는 마음 하나로 온 거다. 그 부분이 너무 감사했다”고 전했다.

‘한식대첩-고수외전’은 ‘한식대첩’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한식에 관심이 많은 다섯 명의 글로벌 탑 셰프들이 한식으로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15일 오후 7시 40분 첫 방송.

/김다운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