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현장] ‘한식대첩’ 백종원 “유명 셰프 심사 부담? 한식에서는 모두 초보들”

  • 김다운 기자
  • 2018-09-11 11:48:41
  • TV·방송
[현장] ‘한식대첩’ 백종원 “유명 셰프 심사 부담? 한식에서는 모두 초보들”
/사진=지수진 기자

백종원이 외국인 셰프들과 함께 ‘한식대첩-고수외전’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11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올리브 새 예능프로그램 ‘한식대첩-고수외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현돈 PD와 김성주, 백종원, 글로벌 탑 셰프 5인이 참석했다.

‘한식대첩’ 시즌2, 3의 심사위원으로 활약했던 백종원이 3년 만에 다시 ‘한식대첩’으로 돌아왔다. 앞서 ‘한식대첩’을 제일 좋아하는 프로그램으로 꼽기도 했던 그는 한식을 진정성있게 대하는 프로그램의 취지에 감동해 출연을 결심했다.

백종원은 “그동안 외국 분들이 한식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긴 했지만 우리나라 식자재를 가져가서 자기 나라 음식에 적용해보는 정도의 수준이었다”며 “진정한 한식이 만들어지려면 이 식재료가 어떤 깊은 맛을 내는지, 어떤 의미인지를 알고 사용해야 한다. 단순히 우리나라 조미료만 음식에 넣는다고 한식이 되는 건 아니다. 음식에 관심이 있는 사람으로서 항상 그런 부분을 걱정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외국 유명 셰프들을 모셔서 한국 명인들과 교류하고, 한식에 대해 명확히 이해한 다음에 자기 음식을 하는 프로그램의 과정이 너무 좋았다”며 “이때까지 내가 우려했던 부분들을 해결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었다”고 덧붙였다.

각 나라에서 내로라하는 셰프들을 평가해야 하는 게 부담이 됐을 법도 하지만, 백종원은 각 셰프들의 명성을 뒤로하고 ‘얼마나 한식을 잘 이해했는가’에 집중해 심사를 진행했다.

백종원은 “오히려 심사 부담은 적었다”며 “이분들이 아무리 대단한 사람들이라고 해도 한식에 있어서는 초보 분들이다. 초기의 심사기준은 ‘한식 식재료를 제대로 사용했는지, 한식 조리법을 잘 따랐는지’였다. 이전 ‘한식대첩’처럼 너무 깊게 심사를 들어가지 않으려 했다. 저 외에도 평가단을 구성해 함께 음식을 먹어보고 투표를 해 심사에 참여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셰프들의 습득 수준이 어마어마하다”며 “평가하는 분들이 하나같이 다 칭찬했다. 어떤 분은 남은 음식을 싸 가기도 했다. 정말 수준이 높았다. 이번 ‘한식대첩’은 저에게도 정말 재밌는 프로그램이 됐다. 이분들이 한식 식자재를 완벽히 이해해서 본인들의 음식에 이용한다면 한식이 사랑받는 건 정말 시간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식대첩-고수외전’은 ‘한식대첩’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한식에 관심이 많은 다섯 명의 글로벌 탑 셰프들이 한식으로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15일 오후 7시 40분 첫 방송.

/김다운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