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예은 父 박영균 목사, 사기 혐의 이번이 처음 아니다?…이미 징역 선고

  • 정진수 기자
  • 2018-09-11 08:38:52
  • TV·방송
예은 父 박영균 목사, 사기 혐의 이번이 처음 아니다?…이미 징역 선고
/사진=서경스타 DB

원더걸스 출신 가수 예은(핫펠트)이 200억원 상당의 투자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는 목사 아버지와 함께 사기 혐의로 피소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

10일 가요계에 따르면 교인들은 복음과경제연구소 박영균 목사와 함께 그의 딸 예은에 대해 사기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에 따라 예은도 이에 따라 예은 또한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앞서 채널 A 보도에 따르면 박 목사는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투자 수익을 보장해 주겠다는 명목으로 신도들에게 200억 원 상당의 투자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신도들은 딸 예은 역시 엔터테인먼트 사업 설명회에 참석하는 등 사기에 적극 가담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이에 대해 예은의 소속사 아메바컬쳐는 “예은이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받은 것은 맞다”며 “무고함을 입증하고 무관함을 증명하기 위해 성실히 조사에 임했다. 아버지 일로 거듭 논란이 돼 죄송하다”고 밝혔다.

앞서 박 목사는 2017년 2월 교인 150여 명의 돈 197억 원을 끌어 모은 혐의로 구속 기소돼 1, 2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또 2014년 12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는 교인과 자신의 세미나 참석자들을 상대로 31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올해 2월 징역 6년 및 6억 8000만 원의 피해자 배상을 선고받기도 했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