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홍대 유흥가에서 취객 노린 '검은 손'…46명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혀

  • 권준영 기자
  • 2018-09-11 13:20:42
  • 사회일반
홍대 유흥가에서 취객 노린 '검은 손'…46명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혀
/사진=연합뉴스

클럽이 밀집해 있는 서울 홍익대 앞 일대에서 취객들을 노린 절도 피의자 46명이 체포됐다.

11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올해 1∼8월 홍대 유흥가에서 단속을 벌여 절도와 점유이탈물 횡령, 장물 취득 등 혐의로 이모(52)씨 등 11명을 구속하고 전모(26)씨 등 3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절도범둘은 노숙자, 무직자 등 10명에 이른다. 가로챈 돈은 대부분 유흥비나 생활비에 쓴 것으로 전해졌다.

택시기사 19명과 대리운전 기사 2명은 손님이 차에 두고 내린 휴대전화를 장물 유통업자에게 팔아넘겼다가 덜미를 잡혔다. 특별한 직업이 없는 7명도 남의 휴대전화를 슬쩍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휴대전화를 홍콩 등지로 판 S(30)씨 등 중국인 3명도 입건했다.

경찰은 휴대전화 등 장물이 거래된 경로를 역추적해 유통업자 8명을 검거하고 도난 물품도 압수했다. 시가 1억 4000여만 원에 달하는 휴대전화 143대를 되찾아 그중 91개를 피해자들에게 돌려줬다.

휴대전화를 홍콩 등지로 팔아넘긴 S(30) 씨 등 중국인 3명도 입건됐다.

피해자들은 대부분 나이가 20대 초중반이며, 취한 상태로 밤늦게까지 홍대 앞 클럽을 오간 경우가 많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홍대 유흥가 밀집지역에 젊은 층의 남녀들이 많이 모이고 술에 취해 노상에 쓰러져 있거나 잠든 사람들이 수시로 발생한다”며 “심야 시간대 부축빼기 단속 등 강도 높은 형사활동을 계속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