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금융불안 막아라”…중국, 백일간 3차례 금융안전회의 개최

  • 최수문 기자
  • 2018-09-11 14:17:16
  • 경제·마켓
“금융불안 막아라”…중국, 백일간 3차례 금융안전회의 개최
류허

미국과의 무역전쟁 와중에서 중국이 갑작스러운 금융불안, 즉 ‘블랙스완’ 피하기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1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류허(사진) 중국 부총리가 이끄는 금융안정발전위원회(FSDC)는 전날 홈페이지에 게재한 글에서 “지난 7일 회의를 열고 경제·금융 상황과 외부 환경의 새로운 변화를 충분히 고려해 사전에 통화정책을 미세조정해나갈 것이라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또 블랙스완 등 금융위험을 막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주식, 채권, 외환 시장의 안정적이고 건전한 발전을 유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블랙스완이란 ‘검은 백조’처럼 도저히 일어날 것 같지 않은 사건이 갑자기 발생하는 위험을 얘기하는 것으로, 대표적인 예로는 10년 전인 2008년 9월 미국의 투자은행 리먼브러더스 부도로 세계 금융시장에 갑작스레 위기가 닥친 것을 들 수 있다.

금융안정발전위원회 회의는 최근 100일 동안 3차례나 열렸는데, 이는 매우 이례적인 일로 평가받는다. 위원회 안에는 이강 인민은행 총재, 궈수칭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 주석 등 중국 금융감독 당국의 고위 인사들이 대거 포함돼 있다. 전문가들은 100일 동안 3차례나 회의가 열렸다는 것은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하고 터키, 아르헨티나 등 신흥시장의 위기가 고조되면서 중국도 금융시장 불안감을 점차 크게 느끼고 있다는 것을 반영한다고 진단했다.

이미 중국 정부는 금융안정발전위원회 회의와는 별도로 대미 무역전쟁의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미국 월가의 은행가들을 급하게 베이징으로 초청한 상황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오는 16일 열리는 ‘중국-미국 금융 원탁회의’에 미국 주요 은행의 최고경영자(CEO)를 초청했다.

/최수문기자 chs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