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현장] ’명당’ 지성, “포용의 리더십..책임감 갖고 연기했다”

  • 정다훈 기자
  • 2018-09-11 18:21:45
  • 영화
‘명당’ 배우 지성이 땅으로 왕을 만들려는 몰락한 왕족 ‘흥선’ 역을 맡아 “이하응이 어떤 사람이었을까” 고민했다고 말했다.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에서 영화 ‘명당’(연출 박희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박희곤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승우 지성 백윤식 김성균 유재명 이원근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현장] ’명당’ 지성, “포용의 리더십..책임감 갖고 연기했다”
/사진=양문숙 기자

지성은 몰락한 왕족으로 겉으로는 권력에 욕심이 없는 듯하지만 내면은 야욕과 광기를 가지고 있는 ‘흥선’ 역을 맡아 영화 속에서 가장 감정의 진폭이 큰 인물을 표현해냈다.

“책임감을 갖고 연기했다”고 밝힌 지성은 “혼탁해지고 어려운 조선 후기에 내 목숨을 어떻게 부지하고 살아남을 수 있을 지에 대해 고민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흥선’을 포용의 리더십으로 해석했다. 흥선 이하응을 공감대 있게 표현하고 싶었음 역시 피력했다.

지성은 “캐릭터를 맡고 가장 고생스럽고 어려웠던 건 액션과 말도 아니고 역사적인 인물을 일반화시켜서 이 사람은 어떤 생각을 갖고 살았을지 고민을 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세도 정치로 인해 혼탁해지고 몰락한 왕족으로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을지 고민하는 인물로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과 의지를 갖고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바라봤다.

그는 “나만의 이하응을 표현하고자 했고 ‘올바름’을 표현하고자 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나라도 병을 앓고 있었고 힘들고 어려웠던 시기에 영화를 찍어서 흥선 캐릭터에 책임감을 갖고 연기했다”고 털어놨다.덧붙어 “허구의 인물이지만 초선과의 관계, 원경의 죽음 등 이 시대의 사실을 통해서 흥선의 의지를 보여주고자 했다”라고 전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9월 19일 개봉.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